의료계 집단휴진에 "대통령도 진정성 보이고 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신임 정책위의장이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신임 정책위의장이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인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1일 공공의대 설립, 의사정원 확충 등 의료계가 반발하고 있는 정부 의료정책과 관련해 "당의 이름을 걸고 강행 처리하지 않고, 논의체에서 충분히 협의된 제3의 안이 나오면 그것을 법제화해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한정애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의대 정원을 늘리지 않고, 찾아서 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정애 의원은 "이제는 주장에서 벗어나서 논의와 토론을 할 때가 됐다. 국회가 그 장을 열겠다"고 전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정부 의료정책에 대해 '원점 재논의' 등을 합의문에 명문화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이어 "원점 재검토라는 단어가 그렇게 중요한지 모르겠다. 정부나 국회를 굴복시켰다는 것이 그렇게 큰 의미가 있는가"라며 "모든 정책을 진행할 때 소통이 조금 부족했다고 해서 그걸 다 원점 철회라는 방식으로 요구한다면 과연 어느 정부가 견딜 수 있을까. 그 단어에 집착할 것이 아니라 그 내용이 무엇을 뜻하는지 봐주는 것이 맞지 않는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의료현장에서 일어나고 있는 상황들에 대한 것까지를 포함해 여러분들과 함께 논의를 진행하고 협의하겠다"며 "국회를 믿어주시고 이제는 현장으로 돌아와달라"고 당부했다.
전공의들이 무기한 파업을 지속하기로 한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본관 앞에서 한 전문의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을 반대하며 1인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전공의들이 무기한 파업을 지속하기로 한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본관 앞에서 한 전문의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을 반대하며 1인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의사 국가고시 한 주 연기에 대해선 "정부가 이 상황에 대해 진정성을 보이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국회가 제안한 국회 내 협의기구 등을 통해서 모두가 공감대를 표명한 의료서비스 지역 불균형 해소, 필수 의료 강화, 공공 의료 확충에 더해 의료계가 제기하는 문제들까지 의료계와 함께 협의할 수 있다는 아주 큰 틀에서의 보장과 보증을 했다고 본다"면서 "이 이상 어떻게 더 약속을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회에 요구하는 사항이 있다면 저희는 항상 열려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제안한 '여야정 합의체'에 대해선 "만약 의료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된 이후 '나 몰라라'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하는 불안감이 있다면 9월 정기국회에서 바로 협의체를 꾸리겠다"고 덧붙였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