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늘(1일)부터 21대 첫 정기국회가 시작된다.

국회는 이날 오후 2시 본회의장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야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정기국회 개회식을 개최한다. 정기국회는 100일간 이어진다.

오는 7일과 8일 이틀간 교섭단체 대표연설, 14∼17일 나흘간 대정부질문을 하고 10월 5일부터 24일까지 3주간 국정감사를 실시한다. 국감을 마치면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본격적인 심사에 착수한다.

이번 정기국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입법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박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개회식 후 정례 회동을 갖고 윤리특위 등 앞서 합의했던 5개 특위 구성과 인선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 취임을 계기로 주 원내대표가 꺼내든 원구성 재논의 방안이 이 자리에서 거론될 가능성도 있다.

한편 예산결산특위는 이날 2019 회계연도 결산을 위한 비경제부처 부별 심사를 이어간다. 법제사법위, 기획재정위, 국방위, 행정안전위 등 상임위별 소관부처 결산 심사도 이뤄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