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코로나 선별지원 논의…"4차 추경 불가피"

더불어민주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편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차 긴급재난지원금 선별 지급에 무게를 두고, 추석 전 지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낙연 대표는 1일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이 불가피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국회 예결위에서 4차 추경에 대해 "내부 검토 중"이라며 "조만간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당정은 코로나 민생 대책에 대한 실무 논의를 이어가고 있으며, 이르면 3일 고위 당정 협의회를 열어 결론을 낼 예정이다.

당 일각에서는 1차 지원금 지급을 위해 편성했던 약 12조원 규모의 2차 추경 규모에 견줘, 이번에도 비슷한 정도의 예산 투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당 핵심 관계자는 4차 추경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취약계층 선별지급과 관련해서도 이견이 조율돼 가는 기류다.

당내서는 최근까지만 해도 대권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롯해 전당대회 출마자들을 중심으로 '전국민 대상' 지원금을 지급하자는 목소리가 높았으나, 취약계층 우선 지원을 강조하는 이 대표가 취임한 후 관련 발언이 잦아들었다.

다만 일각에서는 소액이라도 전국민에게 지급하고 피해가 큰 계층이나 업종에 추가로 지원을 하는 방안도 아이디어 차원에서 거론된다. 한 최고위원은 예를 들어 전국민에게 10만원씩 주고, 어려운 사람에게는 더 많이 지원하는 방식도 생각해볼 수 있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