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U-2S 정찰기·A-10 공격기, 경기 상공 동시 출격

주한 미 공군 U-2S 고공정찰기와 A-10 대전차 공격기가 1일 경기 남부 상공에 동시 출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노 콜싸인'(No callsign)에 따르면 U-2S(드래건 레이디) 정찰기 1대가 이날 오전 경기 화성 인근 상공에서 성남 방향을 왕복하며 정찰비행을 했다.

U-2S는 최대 25㎞ 상공에서 7∼8시간가량 비행하면서 지상 시설과 장비 움직임을 촬영하고 통신을 감청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이 정찰기를 통해 수집된 정보는 미 태평양공군사령부와 주한미군 한국전투작전정보센터(KCOIC), 한미연합분석통제본부(CACC) 등에 제공된다.

또 같은 시간대에 A-10(선더볼트-Ⅱ) 대전차 공격기가 U-2S 항적과 유사한 경로로 비행했다.

A-10은 기체에 GAU-8/A 어벤저 30mm 회전식 기관포 1문을 고정으로 장착한다.

1천170여발을 장착한 30㎜ 기관포탄은 열화우라늄으로 처리된 철갑소이탄으로, 전차나 장갑차를 관통할 수 있다.

이런 능력으로 A-10은 '탱크 킬러'라는 별명을 얻었다.

주한미군 U-2S 정찰기·A-10 공격기, 경기 상공 동시 출격

U-2S와 A-10기는 위치식별 장치를 켜 놓고 비행해 포착된 것으로 보인다.

두 항공기가 동시에 같은 항적을 따라 비행한 것이 포착된 것은 드문 일이다.

군 관계자들은 대북 정찰 비행 또는 정기적인 훈련 비행을 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