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대표 취임 기자간담회

"추석 前 코로나 민생대책 발표"
재난지원금은 선별지원 뜻 고수

사무총장 박광온·정책의장 한정애
지명직 최고위원에 노동계 박홍배
24세 대학생 박성민 '깜짝' 발탁
< 당기 받은 이낙연 대표 > 이낙연 신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국회 본청 민주당 대표회의실에서 김영주 전국대의원대회 의장으로부터 당기를 전달받고 있다.  김범준 기자 bkj07@hankyung.com

< 당기 받은 이낙연 대표 > 이낙연 신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국회 본청 민주당 대표회의실에서 김영주 전국대의원대회 의장으로부터 당기를 전달받고 있다. 김범준 기자 bkj07@hankyung.com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대책의 일환으로 저소득 가구의 소득을 지원하는 근로장려금(EITC)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민주당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 긴급지원책’을 이달 말 추석 명절 연휴전 확정해 발표하기로 했다.

이 대표는 31일 국회에서 연 당 대표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이번주 당·정·청 회의를 열어 코로나 긴급지원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 대표는 “(코로나 긴급지원책에) 역점을 두고 싶은 정책 중 하나는 EITC를 대폭 확대하고 앞당겨서 시행하는 방안”이라며 “조만간 구체적인 방안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확대 방안을 묻는 말엔 “(정부와) 협의하지 않아 말하기 쉽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EITC는 저소득 가구의 근로를 장려하기 위해 근로 소득 일부를 보전하는 제도다. 현재 연간 소득 3600만원 미만 가구(맞벌이 기준)에 최대 300만원을 지원한다. 이 대표가 직접 EITC 확대 계획을 거론한 만큼 지원 대상과 지급 규모가 적지 않게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추석 민생 대책에 대한 밑그림도 공개했다. 이 대표는 “과거에도 고속도로통행료 감면 등 추석 전 민생대책이 실행됐다”며 “이번에는 예년보다 강화된 민생 지원 대책을 병행해 논의하겠다”고 강조했다. 고속도로통행료 감면처럼 피부에 와닿는 지원 방안을 다수 포함하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졌다. 2차 재난지원금에 대해서도 기존의 ‘선별 지원’ 방침을 고수했다.

이 대표는 권력 구조 개편이나 수도 이전 등을 위한 개헌에 대해서는 “코로나19가 안정적으로 극복된 다음 논의하자고 한 박병석 국회의장의 말에 일리가 있다”며 “지금은 개헌을 논의할 시기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여당 의원들의 총선 전 다주택 처분 서약에 대해선 “진행사항을 파악해볼 것”이라며 “조용한 방식으로 속도감 있게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야당과의 소통 문제에 대해서는 박 의장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한 달에 한 번 식사하자’고 제안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긍정적인 의견을 내비쳤다.

이낙연표 코로나 지원책…"근로장려금 대폭 확대"

이 대표는 이날 당 대표가 임명권을 갖는 지명직 최고위원에 24세 대학생 박성민 청년대변인을 ‘깜짝발탁’했다. 박 대변인과 함께 박홍배 한국노총 금융노조 위원장도 최고위원에 선임됐다. 박 위원장은 노동계인 동시에 영남 출신인 점, 박 대변인은 청년이자 여성인 점 등이 고려됐다. 또 신임 사무총장에 박광온 의원을, 정책위원회 의장에 한정애 의원을 임명했다.

조미현/이동훈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