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 후보자보다 한 기수 높아…국방부 "전작권 체계적 추진·군심결집 역량"
합참의장에 원인철 공군총장 내정…"합동성·전작권 추진 최선"(종합3보)

정부는 31일 신임 합참의장에 원인철(59·공군사관학교 32기) 공군참모총장을 내정했다.

국방부는 다음 달 1일 국무회의 의결 후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국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자를 합참의장으로 임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 후보자는 내정 발표 직후 밝힌 소감을 통해 "중차대한 시기에 합참의장에 내정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님의 통수지침과 장관님의 지휘 의도를 받들어 육·해·공군·해병대의 합동성과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확립하고, 국방개혁2.0과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등 주요 국방 과제를 추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 후보자가 합참의장으로 임명되면 문재인 정부 들어 2년 만에 다시 공군 출신이 맡는다.

공군 출신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017∼2018년 합참의장을 지냈다.

그는 합동참모차장, 합참 군사지원본부장, 공군작전사령관 등을 역임한 공중 작전 및 합동작전 분야 전문가로 꼽힌다.

국방부는 "원 총장이 전략적 식견과 작전 지휘능력이 탁월하고, 국방개혁과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체계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역량과 전문성을 구비했다"고 설명했다.

미군과 소통 능력이 탁월해 전작권 전환 추진 협의를 원활하게 진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국방부는 원 후보자가 군심을 결집할 역량과 인품을 겸비하고 있어 합참의장으로 선발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관학교 기수로 보면 서욱(육사 41기) 국방부 장관 후보자보다 한 기수 선배다.

합참의장이 국방부 장관보다 기수가 위인 사례는 1999년 조영길(갑종172기) 의장과 조성태(육사 20기) 장관 이후 21년 만이다.

당시 조 의장은 조 장관보다 임관 연도가 2년 빨랐다.

이런 이유로 군 관계자들은 '기수·서열 파괴' 인사로 평가한다.

원 후보자는 합리적 조직관리와 균형감각, 명쾌한 업무처리 능력 등으로 상하 조직원으로부터 많은 신뢰와 존경을 받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합동참모차장 등 합참 보직을 맡은 경험이 있어 합동작전 역량과 육·해·공군을 포용할 지휘 능력을 갖췄다고 국방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그의 재임 시절 군의 전략무기로 꼽히는 F-35A 스텔스 전투기와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공중급유기 등이 도입됐다.

앞서 서욱 육군참모총장이 국방부 장관에 내정된 데 이어 원 총장이 합참의장으로 내정되면서 조만간 육군·공군참모총장 인사도 단행될 전망이다.

합참의장에 원인철 공군총장 내정…"합동성·전작권 추진 최선"(종합3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