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내가 발족한 시민단체 이름"
"계속 조롱당하기 전에 중단하라"
"국민의 힘에 의해 다시 탄핵당할 것"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문화콘텐츠포럼 창립총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문화콘텐츠포럼 창립총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새 당명으로 '국민의힘'이 유력한 가운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명백한 이름 훔치기"라며 통합당을 비판했다.

정청래 의원은 31일 페이스북에 '통합당은 국민의힘 도용하지 말라'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정청래 의원은 "통합당이 새 당명을 국민의힘으로 할 모양이다. 이는 명백한 이름 훔치기"라며 "국민의힘이란 이름을 사용하지 말라. 생활정치네트워크 국민의힘은 나와 많은 회원이 2003년에 발족한 시민단체 이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내가 초대 공동대표를 맡았던 단체"라며 "'정치개혁 없이 언론개혁 없다, 언론이 바로 서야 정치가 바로 선다'는 취지로 언론개혁 운동에 앞장섰던 단체가 바로 국민의힘"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금배지 바로알기 운동을 하는 등 정치개혁에 앞장섰던 단체이기도 하다"며 "17년 전 결성했던 우리의 시민단체 국민의힘이 통합당 새 당명으로 거론되는 것에 심히 유감이고 불쾌하다. 당신들은 이 이름을 사용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정청래 의원은 "통합당 세력은 국민의 힘에 의해 탄핵을 받았던 자유한국당 후신 아닌가? 탄핵 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후예들 아닌가"라면서 "국민의 힘에 의해 탄핵당한 세력들이 국민의 힘을 당명으로 사용하는 코미디가 어디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정청래 의원은 "계속 조롱당하기 전에 국민의 힘 당명 추진을 중단하라. 헌법정신에도 안 맞는다"며 "국민의 힘이란 당명은 국민의 힘에 의해 다시 탄핵당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국민의 힘 초대 공동대표로서 매우 불쾌하다"며 "남의 이름 도용 말라. 당신들은 이름마저 도둑질하는가"라고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온라인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온라인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