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로 코로나19 이기세요"…이라크 에르빌서 홍보 방송

이라크 북부 쿠르드자치지역에 있는 주이라크 한국대사관 에르빌분관은 현지 방송 루다우를 통해 한국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 방송됐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최광진 에르빌 분관장은 28일 저녁 방영된 프로그램 '루다우의 눈'에 출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 한국과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의 우호가 돈독해 진다는 내용의 자작시를 쿠르드어로 낭송했다.

이어 진행자와 함께 김치전을 요리해 시식하면서 "발효 식품인 김치는 면역력을 강화하는 기능이 있어 코로나19 예방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라고 홍보했다.

최 분관장은 "이라크 쿠르드자치지역에서도 한국 드라마와 영화, K-팝이 인기가 높아 한국에 관한 관심이 높아져 한국 상품의 수요로 이어지고 있다"라며 "이곳 식품점에서도 한국산 김치가 판매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루다우의 눈은 쿠르드자치지역에 주재하는 외교관의 삶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앞서 에르빌 분관은 12일 쿠르드자치정부에 방역 물품 40만 달러(약 4억8천만원)어치를 기증했다.

이라크 쿠르드자치지역의 수도 격인 에르빌은 2004년부터 4년간 이라크 평화·재건사단(자이툰부대)이 주둔한 곳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