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9일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시작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이번 전대는 현장 인원을 최소화한 초미니 언택트 형식으로 진행된다.

선거 결과는 마지막 정견 발표 등을 한 뒤 오후 5시께 나올 예정이다.

당 대표 선거에는 이낙연 김부겸 박주민 후보(기호순)가 출마했다.

모두 5명을 뽑는 최고위원 선거는 신동근 염태영 양향자 한병도 소병훈 노웅래 이원욱 김종민 후보(기호순)가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 중 유일한 여성 후보인 양향자 후보는 당헌·당규에 따라 당선이 확정된 상태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