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서울시 행정부시장을 지낸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49재 막재인 26일 추모 분향소의 감염병예방법 위반 의혹을 제기한 미래통합당을 향해 "아전인수격으로 수준 낮은 억지 주장과 해석"이라고 비난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박 전 시장의 추모 분향소 설치에는 어떠한 위법 요소도 없다"며 "복지부와 서울시의 해석을 종합하면 박 전 시장의 분향소 설치는 집합에는 해당하지만, 서울시가 감염병 확산 우려가 높아 금지한 도심 내 집회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통합당 일부 의원들이 입법기관의 구성원으로서의 자질을 의심하게 하는 법률 해석과 주장을 한다"며 "수준 낮은 법률 해석과 억지 주장으로 국민을 현혹할 궁리를 접고 코로나19 대유행을 촉발한 광화문 집회 참가에 대해서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장례 집행위원장을 맡았던 박홍근 의원도 페이스북에 "49재는 죽은 영혼이 좋은 곳에 다시 태어나도록 기도하는 의식"이라며 "고인이 진짜로 다시 태어날 수 있는 길은 자명하다.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정확히 평가해주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도 실체와 진상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만 있다면 보내드리는 마음이 한결 수월할 것 같다"며 "고인의 잘못이건 실수건 있는 그대로 만큼 대중으로부터 심판받았으면 한다. 고인이 평생 일궈온 독보적 업적도 있는 그대로 만큼 역사로부터 평가받기를 원한다"고 했다.

박 전 시장의 49재는 코로나19로 서울 조계사에서 직계가족만 참석한 가운데 치러진다. 이날 오후 5시부터는 온라인 추모식이 진행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