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재보궐 승리하면 대선 후보군 가능성 있어"
정청래 "김종인 행보, 시간 끌다 본인이 나서겠다는 것"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미래통합당 지지율 상승 국면에서 '김종인 대망론'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까지 승리로 이끌면 대선 후보군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2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국민들이 김종인 비대위원장(사진)을 지금은 대선 후보군으로 안 보지만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이후에는 좀 달리 볼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 싶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지금은 아닐지언정 김종인 위원장의 대선 후보 레이스 참여 가능성이 없는 건 아니라는 입장인가'라는 진행자 질문에는 "당장은 보수 진영이 상당히 힘들기 때문에 본인은 지금 생각이 강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재차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결과 보고 한 번 보자. 지면 김종인 위원장이 힘들어질 것 같다"고 답뵨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달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마친 후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달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마친 후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함께 출연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금 당내에는 대선 주자가 없다는 뉘앙스로 말씀하시는 것은 당내 주자를 없애겠다, 이런 뜻이고 40대 경제 전문가를 이야기하는 것은 당내 휙 보니까 40대 경제 전문가가 없어서 하는 말"이라며 "시간 끌기 하다가 본인이 대선 주자를 꿰차려고 하는 심산"이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하태경 의원은 "김종인 위원장이 우리가 볼 때 제일 중요한 평가 기준은 당 지지율을 올리는가의 문제"라며 "당 지지율이 떨어지는데 본인 지지율만 올라간다면 문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본인 지지율만 올린다고 하면 저희도 비판을 할 것"이라며 "지금 어쨌든 당 지지율이 기복은 있지만 올라가는 상황이기 때문에 김종인 위원장 잘한다고 이야기할 수밖에 없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