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김원웅, 마스크 쓰고 막말과 거짓말도 그만하라"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김원웅 광복회장을 향해 "문재인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인용한 마스크 착용의 의미를 되새기고 담에는 꼭 마스크 하시라"고 촉구했다.

김 교수는 24일 SNS에 "막말 대마왕 김원웅 회장이 국회 정론관에서 통합당 인사들을 비난하면서 노마스크로 규칙마저 어겼다"며 "코로나 재확산이 우려되는 시기에 험악한 말로 야당 비난하느라 마스크까지 안하셨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마도 문 대통령이 인용한 마스크 착용의 의미에 본인이 도저히 부합되지 않아서 그랬나 보다"고 했다.

김 교수는 "오늘 문 대통령이 페북에 올린 어느 목사님의 마스크 착용의 참뜻은, '막말과 거짓말' 하지말고 '불필요한 말' 줄이고 '타인의 말에 귀기울이라'는 것"이라며 "김 회장님은 광복절 축사에서부터 이후 인터뷰까지 '막말과 거짓말'을 계속했다"고 지적했다. "해서는 안될말, '불필요한 말'만 했다"고도 꼬집었다.

김 교수는 "막말과 거짓말 그만하고, 불필요한 말 그만하라"며 "제 말이 듣기 싫으시면 문 대통령 말이라도 귀기울이시라"고 주문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