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하러 사람들 밖으로 나가"
여야 일각서도 재정건전성 우려
김경수 경남지사는 23일 2차 긴급재난지원금(코로나지원금) 지급에 대해 “지금 바로 지원금이 지급되면 오히려 방역에 방해될 수 있다”며 신중론을 펼쳤다.

김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지금은 코로나지원금에 대한 논의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을 막는 방역이 가장 우선적이고 중요하다”며 “지원금을 받고 소비하기 위해 사람들이 밖으로 나가고 음식점 등에 다니면 방역에 거꾸로 장애를 초래한다”고 설명했다.

허윤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지원금 사용이) 전통적 방식이라면 나가서 쓸 수 없으니 의미가 없다”며 “지급 방식에 따른 온라인 소비 논의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김 지사의 의견과 같은 ‘재난지원금 신중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한 민주당 중진 의원은 “2차 코로나지원금과 4차 추가경정예산 논의가 코로나19 방역 상황의 추이와 상관없이 정쟁적, 소모적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야권에서도 정부의 재정건전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무소속인 윤상현 의원은 “국가재정은 이미 1차 코로나지원금과 역대 최대 규모의 35조원 3차 추경 편성으로 허리가 휘청대는 지경”이라며 “여당은 여전히 국가재정이 걱정되지 않는 모양”이라고 말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