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집회세력 강력응징" 김부겸 "진원지 발본색원" 박주민 "엄중히 인식"
민주전대 후보들, 통합·극우 강력 성토…"김종인 끌어내려야"(종합)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들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의 책임을 들어 미래통합당을 맹비난하며 위기 극복을 한목소리로 다짐했다.

이낙연 후보는 이날 수도권 합동연설회에서 "코로나19부터 잡아야 한다"며 "정부의 간곡한 호소와 거듭된 경고도 무시하면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황당한 유언비어까지 퍼뜨리며 방역에 도전한 세력은 현행 법령이 규정하는 가장 강력한 방법으로 응징할 것을 정부에 거듭 요구한다"고 밝혔다.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선 "수도권 주민을 비롯한 국민이 많이 속상하다는 것을 잘 안다.

대단히 송구하다"면서 "우리 아들딸들의 미래를 위해서도 부동산 시장은 반드시 정상화하겠다"고 말했다.

민주전대 후보들, 통합·극우 강력 성토…"김종인 끌어내려야"(종합)

김부겸 후보는 "종교의 탈을 쓴 일부 극우세력이 코로나바이러스를 퍼뜨리고 있다.

문재인 정부를 흔들기 위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경찰과 검찰이 당장 진원지를 찾아내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했다.

당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선 "정부가 내놓은 부동산 대책의 효과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게 확실히 챙기겠다"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서민경제 살리기에 최우선 순위를 두겠다"고 약속했다.

민주전대 후보들, 통합·극우 강력 성토…"김종인 끌어내려야"(종합)

박주민 후보는 "코로나19 초기 때도 '한국은 왜 이렇게 많은 검진을 해'라는 이야기를 들을 정도로 공격적으로 검진해서 방역에 성공할 수 있었다.

이처럼 지지율 하락이라는 현재의 신호를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진짜 위기가 오는 것을 사전에 막을 수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한 정당이 되기 위해서는 당원 권리가 강화돼야 하고, 당 대표는 당원들과 더 많이 그리고 더 자주, 더 잘 만나야 한다"며 "정당 뉴딜을 통해 강한 정당을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민주전대 후보들, 통합·극우 강력 성토…"김종인 끌어내려야"(종합)

최고위원 후보 8명도 저마다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개혁과제를 완수하는 지도부가 되겠다며 한 표를 호소했다.

한병도 후보는 "문재인 정부 집권 후반기에 들어섰는데 이럴 때 더 똘똘 뭉쳐야 코로나19 극복과 검찰 개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했고, 노웅래 후보는 "서울발 코로나 재확산으로 서울시장의 빈자리가 크다.

서울의 유일한 후보인 내가 메워나가겠다"고 했다.

"바이러스 테러범을 방조한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끌어내려야 한다"(이원욱 후보), "전광훈과 동조 세력은 법에 따라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신동근 후보), "불법 탈법을 자행하면서 정부의 공권력을 무력화시키려는 세력들로부터 문재인 정부의 후반부를 지키기 위해서는 강한 힘을 가진 민주당이 필요하다"(소병훈 후보)는 발언도 나왔다.

민주전대 후보들, 통합·극우 강력 성토…"김종인 끌어내려야"(종합)

지역순회 합동연설회 마지막 일정이었던 이날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여의도 당사에서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