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위 조절 실패, 계획홍수량 초과 방류, 늑장 통보"
문정우 금산군수 "이번 수해는 명확한 인재(人災)"

이달 초 용담댐 급격한 방류로 수해를 입은 충남 금산의 문정우 군수는 21일 "이번 침수 피해는 명확한 인재(人災)로, 실질적 피해 보상과 재발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문 군수는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이런 주장의 근거로 용담댐이 7월 13일 홍수기 제한 수위(261.5 EL.m) 초과 이후 호우 상황에서도 줄곧 만수위(90% 이상)에 가까운 저수량을 유지해온 점을 들었다.

7월 30일의 경우 제한 수위가 급격히 초과 상승(263 EL.m)했음에도 다음 날(7월 31일) 방류량을 축소해 사전 수위조절에 실패했다는 것이다.

문정우 금산군수 "이번 수해는 명확한 인재(人災)"

30일부터라도 수문을 열어 수위를 적절히 조절했다면 이번 수해 같은 최악의 사태를 피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국토관리청이 고시한 용담댐 직 하류부 계획홍수량 고시기준(2천530t)을 위반한 부분도 지적했다.

8월 8일부터 8월 9일까지 18시간 동안 계획홍수량을 초과한 최대 방류량 2천922t까지 수문을 열었다.

18시간 동안 계획홍수량 이상(평균 2천640t)을 방류해 피해를 가중했다는 것이다.

늑장 통보 문제도 거론했다.

피해가 발생한 지난 8일 최대방류 내용을 1시간 전에야 팩스로 통보하고, 금산군 관련 부서에 30분 전에 전화로 알려왔다는 것이다.

수자원공사가 주장한 금산군의 방류량 축소 요청 공문도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문정우 금산군수 "이번 수해는 명확한 인재(人災)"

금산군이 수자원공사로 보낸 2번의 공문(22일, 28일) 중 22일 자의 경우 잦은 호우로 방류량과 횟수 증가에 따라 민원이 발생하니 민원해소를 위해 간담회 참석을 요청했으나 수자원공사 측은 이를 외면하고 불참했다.

두 번째 공문은 접수조차 하지 않은 것이 공문처리 조회 결과 밝혀졌다고 금산군은 밝혔다.

금산군은 지난 18일 용담댐 방류로 인한 피해 지자체 3개 군(전북 무주·충북 영동·옥천)과 대책협의회를 구성하고 공동대응 중이다.

민간 차원에서는 부리면과 제원면의 용담댐방류피해대책위원회가 만들어져 19일 수자원공사와 금강홍수통제소를 항의 방문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