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권에 빌붙어 연명해 보려 몸부림"
"김원웅, 참 딱하게 보인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원웅 광복회장이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 작곡가를 친일 인사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은 "나라가 산으로 가고 있다"고 한탄했다.

홍준표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안익태 선생을 친일분자라고 주장하면서 애국가를 바꾸자고 하는 광복회장을 보면서 참 어이없는 사람이 광복회장이 되니 나라가 이젠 산으로 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어 "좌파 진영에서 가장 배격하는 인물은 친일보다 그들이 말하는 소위 5공 부역자들"이라며 "대표적인 소위 5공 부역자 출신이 자신의 출신을 숨기기 위해 카멜레온 행각으로 문재인 정권에 빌붙어 연명해 보려고 몸부림치는 모습이 참 딱하게 보인다"고 했다.

그가 언급한 '5공 부역자 출신'이란 김원웅 광복회장을 지칭한 것이다. 김원웅 회장은 박정희 정권과 전두환 정권에서 각각 공화당, 민주정의당에 몸 담았다. 이에 대한 비판이 나오자 김원웅 회장은 본인은 '생계형'이었다고 해명했다.

홍준표 의원은 "우리나라 애국가에 무슨 친일 요소가 있고 가사 어느 부분에 친일 요소가 있는지 되물어 보고 싶다"며 "지금 대한민국을 열광케 하고있는 트로트 열풍도 원류가 엔카라고 금지해야 하나? 이젠 광복회도 그 사람(김원웅)으로 인해서 이상한 단체로 전락하지 않을까 하는 기우마저 든다. 깜도 안되는 집단들이 나라를 통째로 허물고 있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