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설훈 의원은 21일 "정부의 선제적인 역할이 중요한 때"라며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추진해달라"고 요구했다.

설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대유행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며 취약계층의 위기가 커지고 있고 내수도 다시 위축될 조짐이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취약계층을 보호하고 내수위축 방어선을 구축해야 한다
"며 "지난 5월 지급한 긴급 재난지원금은 서민 생활 안정은 물론이고 골목상권 활성화에 효과가 있어 한국 경제의 역성장을 최소화하는 발판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적극적인 재정 정책으로 고용보호와 경제방어에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