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다음달 1일 21대 국회의 첫 정기국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한 뒤 정기국회 의사 일정 등 현안에 합의했다고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이 전했다.

여야는 정기국회 개원식을 연 뒤 교섭단체 대표연설, 대정부질문, 국정감사 순으로 일정을 진행한다. 또 다음달 본회의를 열고 민생 관련 법안을 우선 처리하기로 했다. 국정감사는 10월 초 시작될 전망이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를 비롯해 5개 특위를 여야가 꾸린다는 합의도 이뤘다. 윤리특위는 민주당과 통합당이 각각 5명, 비교섭단체 의원 2명 등 총 12명으로 구성된다. 위원장은 최다선 의원이 맡는다. 한 공보수석은 “윤리특위 외에 4개 특위의 조직과 운영 방식 등은 여야 원내수석부대표 간 추가 협상을 통해 정하기로 했다”며 “박 의장이 제안하고 여야가 합의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제특위도 5개 특위에 포함된다”고 전했다. 민주당과 통합당은 이흥구 대법관 인사청문특위 구성에도 합의했다. 이 밖에 여야는 양당이 주도하고 사무처가 보좌하는 국회 코로나19 대응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국회 일일점검과 방역대책, 사후조치 등의 역할을 맡는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