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의해 분단·한국전쟁 원인은 미국…미국과 동맹국 아냐"
김원웅 "우리나라 보수는 가짜…친일 청산 요구해야 진짜"

이승만 전 대통령과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가 '친일 행적'을 했다며 비판한 김원웅 광복회장이 18일 "우리나라에서 보수라고 자처하는 사람들은 일본 편을 들고, 미국 편을 드는데 이건 '가짜 보수'"라고 비판했다.

김 회장은 이날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역사 초청 강연에서 "민족주의를 내세우고 친일 청산을 요구하는 광복회가 '진짜 보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친일·민족반역자를 비호하는 게 보수면 매국노 이완용이 보수의 원조"라며 "그럼 이완용 사망일에 미래통합당은 추모식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통합당이 광복절 기념사를 비판한 데 대해 "찔리는 부분이 있어 당연한 이야기를 했는데 펄펄 뛰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에 대해서도 "맥아더 장군(미군정)이 친일 청산 요구를 공개적으로 묵살했다"며 "친일파에게 요직을 주고 이를 지적하는 사람은 무조건 '빨갱이'로 몰아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미국에 의해 분단됐고, 분단된 탓에 한국전쟁을 했기 때문에 전쟁의 구조적 원인은 미국에 있다"면서 "미국과 한국은 동맹국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김 회장은 "친일 문제는 민족의 '종양'이기 때문에 이제 파괴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이날 김 회장은 국립묘지법 개정 촉구 건의안을 결의하는 등 활동을 한 경남도의회 김영진·송오성·김경영·빈지태 의원에게 역사정의실천 정치인 선정패를 전달했다.

국립묘지법 개정안은 국립현충원에 안장된 반민족 인사의 묘를 이장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김 회장은 지난 15일 광복절 기념사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이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를 폭력적으로 해체하고 친일파와 결탁했다고 비판했다.

또 안익태가 일본 천황 생일에 기미가요를 헌정하고 불가리아 민요를 표절해 애국가를 작곡했다고 주장했다.
김원웅 "우리나라 보수는 가짜…친일 청산 요구해야 진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