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표 후보로 출마한 이낙연 의원이 지난 16일 호남·충청권 온라인 합동연설회에서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대표 후보로 출마한 이낙연 의원이 지난 16일 호남·충청권 온라인 합동연설회에서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사진)은 최근 김원웅 광복회장의 '친일 청산' 광복절 기념사 논란과 관련해 "광복회장으로서 그런 정도의 문제의식은 말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낙연 의원은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개개의 발언 내용에 대해선 논의의 여지가 있을 수 있지만, 친일 잔재 청산을 충분히 못한 채 지금까지 왔다는 것은 많은 사람이 동의하는 것 아닌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것을 광복회장이 좀 더 강하게 말씀했다는 정도다. 차분하게 따져보지 않고 호들갑을 떠는 것은 웬일인가"라며 해당 발언을 문제 삼는 미래통합당을 도리어 비판했다.

통합당이 최근 정강·정책에 기본소득을 포함시키고, 호남 구애 행보를 강화하는 시도에 대해서는 "(통합당이) 이른바 '좌클릭' 하는 것은 저희로선 환영할 일이다. 진심이길 바란다"면서도 "광화문 집회를 대하는 태도 등을 보면 어느 것이 진짜인가 의심스럽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의원은 최근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1위 자리를 내준 것과 관련해서는 "정부·여당 지지도 하락에서 제가 예외일 수 없는 존재"라며 "엎치락뒤치락은 병가지상사"라고 했다.

그는 당 대표가 될 경우 여야 관계 설정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거대 여당이 일방 독주한다는 비판이 있는 것을 잘 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야당이 일방독주 프레임을 짜놨던 것도 사실"이라며 "양쪽 다 그것을 거두고 21대 국회를 새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함께 운영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