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원희룡, 애국가 작사가 삶과 오버랩…반성 없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원희룡 제조지사를 향해 "윤치호의 삷과 오버랩된다"고 평가했다.

안 의원은 16일 SNS에 "문재인 정부 지지율이 내려가니 숨죽이고 있던 보수 세력의 공세가 격화되고 있다"며 "특히 김원웅 광복회장의 광복절 축사를 두고 보수 정치인들이 광분하며 도 넘는 공격을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승만 대통령이 반민특위 해체 후 친일정권을 수립했고, 독립군을 죽인 밀정과 친일분자들이 국립묘지에 안치되었고, 애국가 작곡가 안익태가 친일했다는 것은 역사적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김원웅 광복회장은 독립 운동지사의 후손으로, 역대 어느 광복회장이 못했던 용기 있고 감동적인 광복절 축사는 분명한 역사적 사실에 기초한 것"이리며 "그분의 용기에 치하는 못할망정 도 넘은 공격을 하다니 미래통합당은 역시 친일의 후예답다"고 비난했다.
또 "김원웅 광복회장의 공격에 앞장선 원희룡 제주지사는 전두환 시절 전국 예비고사 수석으로 서울법대에 입학 후 20대 청춘 시절 학생운동과 노동운동에 헌신했으나 30대 이후 보수정치 세력의 젊은 기수로 등극하였다"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지금까지 원희룡 지사의 정치행태를 보면 애국가 작사자로 알려진 윤치호의 삶과 오버랩된다"며 "윤치호는 당대 천재이었고 젊은 시절 독립운동에 헌신했으나 이후 변절자의 삶을 살며 호가호위했다"고 말했다. 그는 "윤치호처럼 원희룡은 철저한 자기변명과 합리화로 단 한 번도 자신의 삶을 반성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안 의원은 "원희룡 지사는 친일청산 못한 역사를 부끄러워한 광복회장을 공격하여 스스로가 친일의 편에 서고 있음을 커밍아웃하였다"며 "부끄러운 줄 알아야한다"고 글을 맺었다.

안 의원은 2017년 국정농단 사태 당시 '최순실 저격수'로 이름을 알린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의 변호사비용을 불법으로 모집한 혐의로 지난 4월 검찰로부터 벌금형을 구형받았다. 안 의원은 2017년 5월 노 전 부장이 당시 자유한국당 이완영 의원으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당하자 변호사 비용을 모아 전달하기 위해 계좌를 개설하고, 이를 SNS에 홍보해 1억3000여만원을 모집한 혐의로 기소됐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