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념사 '무도한 주장, 국민화합 선도 의심"
김원웅 광복회장은 지난 15일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 기념사에서 '친일 청산'을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원웅 광복회장은 지난 15일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 기념사에서 '친일 청산'을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기념사 논란에 휩싸인 김원웅 광복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16일 논평에서 "초대 임시정부 대통령을 이름만으로 부르고, 대한민국의 국가인 애국가를 부정하고, 현충원의 무덤까지 파내자는 무도한 주장을 펼쳤다"고 밝혔다.

전날 김원웅 회장은 제75회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이승만 전 대통령이 친일파와 결탁하면서 우리 사회가 친일 청산을 완수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이어 "대한민국은 민족 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가 됐고, 청산하지 못한 역사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면서 "민족 반역자가 작곡한 노래를 국가로 정한 나라는 전 세계에서 대한민국 한 나라 뿐"이라고도 했다. 또 "현충원 명당에 독립군 토벌에 앞장선 자가 묻혀 있다"면서 반민족 인사의 묘 이장을 주장하며 국립묘지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그가 언급한 내용이 국민화합을 선도하는지, 회원들의 뜻을 대표하는지 지극히 의심스럽다"면서 "대한민국 독립운동정신의 본산을 사유화하는 김 회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제의 편가르기에 동조하는 여당 인사들에게 묻는다. 75년 전의 극심한 갈등으로 회귀하고 싶은가"라고 덧붙였다.

한편 배준영 대변인에 따르면 김원웅 회장은 지난해 취임 이후 정치적 중립 위반 혐의로 내부 상벌위원회에 제소된 바 있다. 광복회 정관(제9조)에는 임직원의 일체의 정치활동을 금하고 있다.

또 본인이 서훈을 추진한 김원봉의 의열단 100주년 기념공연을 추진한 뒤 비용을 지급하지 않아 형사고소를 당했고, 두 종편 TV방송의 재허가를 반대하자는 공문을 전국지부에 보내 적절치 않다는 비판에 직면하기도 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