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회장 축사로 갈라진 대한민국
여당 “프랑스는 부역 언론인 등 1만명 처형”
통합당·우파 시민단체 "광복회장 자격 없다, 사퇴하라"
광복절 행사에 선 김원웅 회장 "이승만, 친일파와 결탁했다" 발언 논란

15일 열린 75주년 광복절 경축식 행사에서 나온 김원웅 광복회장의 돌출발언이 정치권과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친일’과 ‘반민족’의 낡은 프레임이 또 다시 국민들을 또 편가르기 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 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반성 없는 민족 반역자를 끌어안는 것은 국민 화합이 아니다”며 “친일 청산은 국민의 명령”이라는 요지의 ‘기념사’를 했다. 이 과정에서 “이승만은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위원회)를 폭력적으로 해체시키고 친일파와 결탁했다”, “친일 반민족 인사 69명이 국립현충원에 안장돼 있다” 등 정치적으로 민감한 얘기들을 쏟아냈다. 이날 행사는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했다.

광복회 회원들의 주요 지지 기반인 보수 우파 진영이 강하게 반발했다. 배준영 통합당 의원은 16일 “김 회장이 경축식에서 언급한 내용이 회원들의 뜻을 대표하는지 지극히 의심스럽고 독립운동정신의 본산을 사유화하려는 게 아닌 지 의심된다”며 “즉각 사퇴하라”고 말했다. 김기현 통합당 의원은 “깜냥도 안 되는 광복회장의 망나니짓에 광복절 기념식이 퇴색돼버려 안타깝고 아쉽다”며 “진영논리를 부추기는 사람은 광복회장의 자격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통합당은 특히 김 회장이 ‘임직원의 정치활동을 금지하는 광복회 정관(9조)를 위반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주시에서 열린 광복절 행사에서 김 회장의 기념사 대독을 듣고는 “역사를 조각내고 우리 국민을 편가르기 하는 시각에는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며 “광복절 경축식의 모든 행정 집행을 원점에서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야당에선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하락하자 문 대통령 지지세력들이 ‘광복회’와 같은 법정 단체를 앞세워 진영 논리를 퍼뜨리고 있다는 의혹도 나온다. 배 의원은 “대통령이 참석한 행사의 기념사의 원고를 청와대가 미리 검토하고 스크린했을 것”이라며 “‘’파묘’ 논란은 ‘친일’이라는 낡은 프레임으로 광복회가 만든 기획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광복회를 포함한 주요 단체들은 올 들어 현충원에 묻힌 친일파 군 장성의 묘를 이장해야 한다는 얘기도 쏟아내고 있다. 김 회장도 이날 “서울현충원에서 가장 명당이라는 곳에 일제에 빌붙어 독립군 토벌에 앞장섰던 자가 묻혀 있다”고 ‘파묘’를 주장했다. 김 회장은 지난 해 광복절 경축식 기념사에선 당시 정부의 주된 이슈였던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정부의 강한 대응’을 주장했었다.

민주당은 통합당 측 대응이 과도하다는 반응이다. 민주당 대표 경선에 나선 박주민 의원은 광복절 행사 직후 김 회장을 직접 찾아가 “친일 청산은 보수·진보 이념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의 명령이라는 광복절 축사를 깊이 새기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정청래 의원은 “나치 부역 언론인 등 1만명을 처형한 프랑스의 민족 정기 바로세우기의 기풍을 생각한다”고 했고, 황희 의원은 “통합당은 친일청산 하자고 하면, 왜 이렇게 불편함을 당당하게 드러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