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출마한 박주민 후보는 15일 '친일 청산' 광복절 기념사로 논란을 빚은 김원웅 광복회장을 찾아사 "축사를 깊이 새기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출마한 박주민 후보는 15일 '친일 청산' 광복절 기념사로 논란을 빚은 김원웅 광복회장을 찾아사 "축사를 깊이 새기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출마한 박주민 후보가 15일 김원웅 광복회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회장님의 광복절 축사를 깊이 새기고 있다"고 말했다.

김원웅 회장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친일 청산' 기념사로 논란을 빚었다.

박주민 후보는 김원웅 회장을 향해 "친일 청산은 여당, 야당의 정파적 문제도 아니고, 보수·진보 이념의 문제도 아니라 국민의 명령이라는 회장님의 광복절 축사를 깊이 새기고 있다"고 말했다.

또 "광복 75주년을 맞아 역사의 교율을 통해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는 전환의 시대 출발점이 되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김원웅 회장은 화답의 의미로 박 후보에게 임시의정원 태극기와 신재호 선생과 관련된 역사서를 선물하며 "박주민 동지! 곧고 힘차게 훨훨 날아라!'라는 메시지를 써줬다.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김원웅 회장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 기념사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이 친일파와 결탁하면서 우리 사회가 친일 청산을 완수하지 못하고 있다는 발언으로 논란이 일었다.

이밖에도 그의 기념사에는 "안익태는 민족반역자","현충원 명당에 독립군 토벌에 앞장선 자가 묻혀 있다", "대한민국은 민족 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