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김원웅 광복회장, 독재 잣대로는 부역자…묘소 파헤쳐질 수도"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김원웅 광복회장에게 "대한민국에 태어났다는 이유만으로 자유와 평화와 번영과 풍요를 누리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냐"고 따져 물었다.

김 교수는 15일 SNS에 "제가 평양의 지하철역에서 엄마 등에 업힌 갓난아이를 보고, 북에 태어난 이유만으로 공산독재의 억압과 궁핍함에서 고생해야 하는 그아이에게 깊은 연민을 느낀 적이 있다"며 "친일청산의 가치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대한민국 건국과 호국의 정당성을 부정할 수는 없다"고 적었다. 그는 "그 잣대만으로 현대사를 평가하면 회장님은 김일성을 찬양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옹호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한 인물에 대한 평가를 친일이라는 휘발성 강한 잣대로만 재단하고 저주를 퍼붓는 그를 보면서, 진보진영이 저주해마지 않는 박정희의 공화당에 공채합격해서 전두환의 민정당까지 당료로 근무한 김원웅, 한나라당 창당에 참여해 한나라당 후보로 당선된 김원웅의 역사는 어떻게 지우시겠느냐"고 물었다. "친일 잣대만으로 이승만을 비난하고 안익태를 민족반역자로 저주한다면, 독재 잣대만으로 김원웅은 부역자로 비난받아야 한다"고도 했다.

김 교수는 "국회의원과 광복회장을 역임하셨으니 돌아가신 후 현충원에 안장되실지 모르겠습니다만, 친일잣대만으로 파묘하자는 민주당식 과거청산이라면 독재의 후예이자 부역자라고 훗날 진보족속들이 회장님 묘소도 파헤치자고 할까봐 걱정"이라며 "제발 삶에 겸허하시라"고 촉구했다.

김 회장은 광복절인 이날 이승만 전 대통령이 친일파와 결탁하면서 우리 사회가 친일 청산을 완수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국립현충원에 친일 군인을 비롯한 반민족 인사 69명이 안장돼 있다면서 이들의 묘 이장을 골자로 하는 국립묘지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