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검찰 공격, 내부 비리 솜방방이 지적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를 지시한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를 지시한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연일 검찰을 공격하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의 내부비리 사례를 언급하며 검찰과 언론을 비판했다.

조국 전 장관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실명을 거론하지 않은 전직 검사를 '누구'라고 칭하고 "2015년 4월 서울남부지검 검사 재직 시 후배 여검사 2명에게 성폭력을 가했으나 아무 징계나 처벌 없이 사건 발생 다음날 사직처리되고 같은 해 CJ 임원으로 취업했다"고 말했다.

또 "2018년 1월 서지현 검사의 용기있는 문제제기로 사회적 파문이 일어나고 '검찰 성추행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회복을 위한 진상조사단'이 만들어져 조사한 이후 이 '누구'는 비로소 불구속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폭로 후 서 검사는 검찰 조직 내에서 '조직부적응자' 취급을 받으며 '왕따'가 됐다. 그리고 검찰 구성원들은 서 검사에 대한 부정적 인상을 주는 단편적 사실을 언론에 흘렸다. 공수처가 왜 필요한지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에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사건 재판에 출석하며 검찰의 태도를 지적했다.

조국 전 장관은 "감찰 대상자가 감찰에 불응해 감찰을 종료하고 사표를 받도록 조치한 것이 형사 범죄라면 강제수사권과 감찰권이 있는 검찰에 묻고 싶다"면서 "검사 개인 비리에 감찰조차 진행하지 않고 사표를 받은 사례는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다른 국가기관에 불문곡직 쇠몽둥이를 휘두르고 내부 비리에는 솜방망이조차 들지 않은 것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라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