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을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피해자들이 동의할 수 있는 원만한 해결방안을 일본 정부와 협의해왔고 지금도 협의의 문을 활짝 열어두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한국 대법원 판결을 존중할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대법원은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의 유효성을 인정하면서도 개인의 불법행위 배상청구권은 소멸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며 "대법원의 판결은 대한민국의 영토 내에서 최고의 법적 권위와 집행력을 가지며 정부는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소송을 제기한 이춘식 할아버지의 예를 들며 국민의 희생에 국가가 보답할 것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춘식 어르신은 지난해 일본의 수출규제가 시작되자 '나 때문에 대한민국이 손해가 아닌지 모르겠다'고 했다"며 "우리는 한 개인의 존엄을 지키는 일이 결코 나라에 손해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시에 일본과의 협력도 중요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3권분립에 기초한 민주주의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국제법의 원칙을 지켜가기 위해 일본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며 "한 사람의 인권을 존중하는 일본과 한국, 공동의 노력이 양국 국민 간 우호와 미래협력의 다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