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지지율 하락 속에 이명박 정부 시절 추진됐던 ‘초광역개발’을 의제로 꺼내들었다.
與, 지지율 하락 속에 MB 시절 '초광역개발' 꺼내들어

김부겸 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14일 SNS에서 민주당 지지율 하락의 원인 중 하나로 청년 실업의 심화를 거론하면서 “지방에 활력을 불어넣어 청년들에게 희망이 될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국토균형발전 2기’ 전략으로 초광역상생경제권을 국가발전전략으로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개별 광역지방자치단체 수준에서는 ‘수도권 중력’에 맞설 수 없는 만큼 광역지자체들이 서로 연합하는 초광역 수준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초광역개발은 여권에서 김경수 경남지사가 앞서 먼저 꺼내들었다. 김 지사는 지난해 1월 서울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수도권 중력에 맞서는 메가시티 구상’을 주제로 강연했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지역에서 인재를 만들어내고 기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지 못하면 대한민국 위기의 시대가 온다”며 “수도권에 대응한 권역별 메가시티 플랫폼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관련해 초광역 교통인프라 등을 통한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동남권 메가시티는 부산·울산·경남을 초광역 단위의 경제권역으로 묶어 금융, 교통, 안전, 물류, 인재 육성 등 ‘규모의 경제’를 통해 발전 동력을 만드는 플랫폼이다. 김 후보는 지난달 창원에서 김 지사를 만나 동남권 메가시티에 대해 “지방을 살리기 위한 정말 멋진 아이디어”라는 의견을 밝혔다.

초광역개발은 국내에서는 이명박 정부가 처음으로 추진했다. 이명박 정부는 지역 균형발전과 광역경제권 간 연계를 위한 ‘초광역권 4대 벨트 기본구상’을 마련했다. 국토를 남해안, 동해안, 서해안, 남북 접경 지역 등 4개 권역으로 나눠 남해안 일대를 조선·석유화학 산업과 항공 및 항만 물류 분야의 중심지로 개발하는 ‘선벨트 사업’ 등을 권역별로 추진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