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할머니들이 '괜찮다'고 하실 때까지 수용할 수 있는 해법을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에 영상 축사를 보내 이같이 밝히면서 "문제해결의 가장 중요한 원칙은 피해자 중심주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할머니들은 역사의 산증인으로 여성 인권과 평화의 가치를 실천해왔다"며 "피해자를 넘어 인권운동가로 사회에 새로운 가치를 심어주는 할머니들의 삶을 깊이 존경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할머니들의 용기와 헌신이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는 것으로 보답받도록 실현 가능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할머니들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면서 "한일 양국의 미래세대가 평화와 인권을 향해 나아갈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혹한 아픔을 삶의 지혜로 승화시킨 할머니의 말씀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할머니들의 건강이 항상 걱정된다"며 "열일곱 분의 생존 피해 할머니들이 안정적인 삶을 누리도록 세심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