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20대 대통령에 도전하는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국무총리)를 제치고 1위에 올라섰다.

한국갤럽이 지난 11일부터 사흘간 다음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응답자의 19%가 이 지사라고 답해 가장 많았다. 후보자를 제시하지 않고 자유 응답을 받은 결과다.

줄곧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1위를 이어온 이 의원은 17%를 기록해 이 지사보다 2%포인트 밑도는 지지율을 얻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 9%,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3%, 홍준표 의원 2% 순이었다.

내후년 예정된 대통령 선거에서는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고 답한 비율은 45%로, 야당 후보 선호도가 더 높았다. '현 정권 유지를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고 답한 비율은 41%였다.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를 묻는 말에 '잘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률은 39%에 그쳤다. '잘못하고 있다' 답한 비중은 53%로, 부정평가가 14%포인트 앞섰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