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국 회의 주재하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정치국 회의 주재하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수해복구 방안에 대해 논의하면서 "외부지원을 받지 말라"고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3일 중앙당 본부청사에서 제7기 16차 정치국회의를 열고 "큰물(홍수) 피해를 빨리 가시고 인민들에게 안정된 생활을 보장할 데 대한 문제를 토의·결정했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수재민들이 한지에 나앉아 당 창건 75돌을 맞이하게 할 수는 없다"며 "피해지역을 인민들의 요구와 지향, 발전한 시대적 수준에 맞게 새롭게 일신시키며 앞으로 자연재해와 큰물이 다시 발생한다고 해도 피해를 받지 않도록 적절한 위치에 질적으로 건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이 이번 홍수로 3만9296정보(약 390㎢)의 농경지가 피해를 입고 살림집(주택) 1만6680여세대, 공공건물 630여동이 파괴·침수됐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이 같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외부지원을 받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김 위원장은 "세계적인 악성비루스(코로나19) 전파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현실은 큰물 피해와 관련한 그 어떤 외부적 지원도 허용하지 말며 국경을 더욱 철통같이 닫아 매고 방역사업을 엄격히 진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국제사회는 북한의 수해피해와 관련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입장이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북한의 (수해)대응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유럽연합(EU)도 "북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요청이 있다면 도움을 줄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북한은 코로나19 특별경보가 내려졌던 개성지역 봉쇄령을 3주 만에 해제했다.

통신은 "최전연지역에서 발생한 비상사건으로 지난달 24일부터 실시하였던 개성시를 비롯한 전연지역봉쇄를 전문방역기관의 과학적인 검증과 담보에 따라 해제할 것을 결정했다"고 했다.

이날 조직개편도 이뤄졌다. 김덕훈을 신임 내각총리에 임명하고 김재룡은 당 부위원장 겸 당 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김 신임총리와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은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 자리에 올랐으며, 지난 2월 해임됐던 박태덕 전 농업부장을 당 중앙위 위원, 정치국 위원으로 보선했다.

박명순·전광호는 당중앙위 정치국 후보위원, 당 부장으로 임명됐고, 신임 함경북도 당위원장에는 김철삼, 남포시 당위원장에는 리재남이 이름을 올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