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도내 8개 시군 특별재난지역 선포 환영

김영록 전남지사는 13일 "정부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환영하고 신속한 지정에 대해 감사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구례·곡성 등 수해 현장에 문재인 대통령과 국무총리·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직접 현장을 확인한 후 피해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한 결과로 생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특별재난지역에 광양시 다압면과 순천시 황전면이 추가로 지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전남 도내 수해 피해지역 8개 시군인 구례·곡성·담양·나주·화순·함평·영광·장성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특별재난구역 지정은 전국적으로 지난 1차 7곳에 이어 이날 2차로 11곳에 대해 이뤄졌으며 최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도내 8개 시군이 포함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