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가능성에 대해 "아직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예산이 충분히 비축돼 있다"라며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이 12일 충남 천안 병천천 제방 붕괴 현장을 방문해 "정부 재정이 부족할까 봐 염려해 충분히 (피해 복구를) 지원하자는 취지로 추경 이야기가 나오는데, 추경은 절차가 필요해 시간이 많이 걸린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오전에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 협의회에서도 기정예산과 예비비로 피해 복구 비용 충당이 가능하다고 의견을 모은만큼 당장 추경이 논의될 가능성은 작아졌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재민을 위로하는 자리에서 "주민들이 절실하게 피해복구를 최대한 신속하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