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 김부겸 민주당 대표 후보

확장성 큰 내가 당대표 돼야
이낙연 대통령 만들 수 있어

대선급 국민참여 경선 거쳐
서울·부산시장 후보 내야
김부겸 "영남·민주당 사이 골 메워 대선 승리 이끌 것"

“중도층 이탈을 막아 다가오는 재·보궐선거와 대선에서 승리를 이끌겠습니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사진)는 현재 민주당의 위기를 극복하고 ‘킹메이커’로서 다가오는 선거에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12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전국 정당을 완성하는 당 대표가 돼야겠다고 결심하고 전당대회에 출마했다”며 “영남과 민주당 사이의 골을 메우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지난 총선을 통해 영남 지역 민심이 민주당에서 멀어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 못지않게 보수 진영 전체가 무너지는 것을 막아야겠다는 의식이 대구·경북 지역 전반에 깔려 있었다고 진단했다.

김 후보는 “250만 인구의 대구시장 선거에서도 40%를 득표했고, 총선에서 이길 때는 62.3%를 얻어 전국 득표율 2위를 기록했다”며 “저만이 영남과 중도층의 확장성을 바탕으로 차기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를 승리로 이끌 수 있는 최적임자”라고 자평했다. “이낙연 당 대표는 이낙연 대통령을 만들지 못하지만, 김부겸 당 대표는 이낙연 대통령을 만들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김 후보는 “전국 253개 선거구의 역대 선거 이력과 출마자들, 당선자들 등 선거 정보가 내 머리 안에 거의 입력돼 있다”며 다른 후보보다 풍부한 경험을 강점으로 꼽았다.

당 대표를 맡았을 때의 비전 역시 이미 그려뒀다고 했다. 김 후보는 “현재 민주당이 겪고 있는 위기 극복을 위해 민주당의 변화와 개혁을 위한 정당혁신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조만간 ‘새로운 백년을 책임지는 더 큰 민주당’의 비전을 담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에 있을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에도 후보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연이은 민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의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관련 사건에 대해 국민들께 죄송하고 부끄러울 따름”이라면서도 “대한민국 1, 2위 도시인 서울과 부산에 결국 후보를 낼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두 지역에 후보를 내는 문제는 정당의 존립 근거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에 선거에 후보를 내고 유권자의 선택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천 여부에 관해 하루라도 빨리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 후보는 “재·보선이 확정된 이상 불투명한 상태를 오래 끄는 것은 오히려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며 “후보 선출과 관련해서는 대선 경선에 버금가는 국민 참여 형태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의 오래된 이슈인 개헌 계획도 이미 세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당 대표 2년 내에 개헌 논의를 마무리해야 한다”며 “코로나19가 안정을 찾아가고 정치 쟁점이 해소되는 내년 4월 재·보궐선거 이후부터가 개헌 논의 시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개헌 논의 대상과 관련해서는 “헌법 전문을 비롯해 국민기본권, 자치분권, 권력구조(4년 중임제 대통령제, 양원제) 등 모든 이슈에 대해 여야 간 합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부동산 문제에서는 기존 당의 정책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불로소득 환수, 보유세 강화 등 기존 정책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인터뷰 상세 내용은 8월 17일 발간될 한경비즈니스 1290호 참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