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청와대 수석 후속 인사에 엇갈린 반응
민주 "국정 뒷받침 기대" vs 통합 "정책라인 뺀 구색맞추기"

여야는 12일 청와대가 국민소통수석과 사회수석 등 참모진 후속 인사를 발표한 데 대해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신임 수석들의 면면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국정운영 뒷받침을 기대했지만, 미래통합당 등 야권에서는 부동산 정책 책임자 문책이 빠졌다는 비판이 나왔다.

민주 "국정 뒷받침 기대" vs 통합 "정책라인 뺀 구색맞추기"

민주당 허윤정 대변인은 "두 수석이 어려운 시기 국민과의 소통을 바탕으로 민생을 위한 국정운영이 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논평했다.

허 대변인은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언론인 출신으로 참여정부 정책상황비서관, 강원도 경제부지사 등 경험이 다양하다"며 "윤창렬 사회수석은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거치며 정책 마련과 국정운영 전반 조정능력이 탁월하다"고 평했다.

당 전략기획위원장인 진성준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 정책라인 문책론에 대해 "시장 교란세력은 정책 빈틈을 파고들어 왔는데, 그것을 온통 정책책임자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민주 "국정 뒷받침 기대" vs 통합 "정책라인 뺀 구색맞추기"

반면 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에서 "당초 거창했던 사의 표명에 '구색 맞추기' 용이 아닐까 의심스럽다"며 "장관과 정책수석, 불난 집은 놔두고 불똥 튄 옆집에만 물세례를 퍼부은 엇나간 인사"라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부동산은 실패다.

대통령 개인의 생각이 아니라 해도 국민이 아니라면 아닌 것"이라며 "인사는 다시 해야 한다.

청와대는 책임지는 방법을 모른다"고 촉구했다.

같은 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국민의 바람은 외면한 '꼬리 자르기' 인사, '변죽 울리기' 인사만 이어지고 있다"며 "가장 책임이 큰 정책라인에 대한 교체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은 "자본주의 국가에서 핵심 공직자 인사 검증에 보유 주택 수가 주요 도덕 기준이 되어버린 서글픈 현실"이라며 "가난한 서민들의 부를 향한 욕망조차도 범죄로 인식하게 만드는 현 정부의 어이없는 행태에 국민들은 지쳤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