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수형 1천234일, 가혹"…정의 "최순실 이재용도 사면하자는 것"
윤상현 "박근혜 광복절 특사해야" 민주 "전혀 논의없다"(종합)

무소속 윤상현 의원과 미래통합당 박대출 의원이 1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요청하고 나섰다.

윤상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관용의 리더십은 광화문 광장을 '분열의 상징'에서 '통합의 상징'으로 승화시키는 것이고, 그 첩경은 박근혜 전 대통령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며 "그것을 해결할 분은 문재인 대통령밖에 없다"고 했다.

윤 의원은 "오는 8·15 광복절에는 '분열의 상징'으로 변해 버린 광화문 광장을 '국민통합의 상징'으로 복원 시켜 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감당한 형틀은 정치적, 인도적으로 지극히 무거웠다.

이미 역대 대통령 중 가장 긴 40개월째 수감생활을 이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캠프 공보단장을, 2015년 박근혜 대통령 정무특보를 맡았던 바 있다.

박대출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올해 광복절이 되면 박 전 대통령은 1천234일의 수형일 수를 채우게 된다.

너무 가혹한 숫자"라며 "이제는 결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문 대통령이 올해 신년 인사회에서 말한 '역지사지'의 정신이 필요한 때"라며 "다시 한번 특별사면을 간곡히 요청드린다.

이제 그분께 자유를 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 지도부는 공식 대응하지 않았다.

다만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그 문제와 관련해 어떤 논의도 된 바 없다"며 "아직 그럴 시기도 아닌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정의당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말도 안 되는 소리 그만두라"며 "박 전 대통령을 사면한다면 국정농단 공범 최순실, 김기춘 전 비서실장,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혐의도 사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윤 의원이 평소 박 전 대통령을 '누나'로 부르며 친했던 모양인데, 공과 사를 구분하기 바란다"며 "말도 안 되는 사면 주장을 거둬들이라"고 받아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