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 속 연이은 정치권의 현장 행보
안철수는 충북 옥천서 봉사활동 나선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계속되는 집중호우에 정치권이 연일 수해복구 현장으로 발길을 재촉하는 가운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는 첫 행선지로 충북 옥천을 찾는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당은 광복절인 오는 15일 안철수 대표를 비롯해 최고위원 등 당직자 50여 명이 충북 옥천군을 찾아 봉사활동에 나선다.

국민의당은 △기록적 폭우로 전국 각지에서 인평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 △정부의 피해 복구 지원에도 일손이 부족한 현실 등을 고려해 직접 봉사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충북을 찾는 것에 특별한 정치적 의미가 있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 도당이 직접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15일 진행되는 수해복구 봉사활동은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전북 진안군 용담댐 방류로 9일 오전 하류 지역인 충북 옥천군 동이면 적하리의 비닐하우스가 물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북 진안군 용담댐 방류로 9일 오전 하류 지역인 충북 옥천군 동이면 적하리의 비닐하우스가 물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현재 충북 지역은 지속되는 집중호우로 점차 피해 규모가 커지고 있다.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2시 기준 시설물 피해액은 1509억7000만원에 달한다. 전날보다 181억7500만원 늘었다. 이 가운데 공공시설 피해는 전날보다 89건 155억1900만원 증가한 1534건 1330억4400만원이다.

이번 폭우로 도내에서는 996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들 중 345가구 662명은 아직까지 귀가하지 못한 채 임시대피 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다. 전날까지 연인원 3만4304명이 복구 활동을 했고, 굴착기와 덤프트럭 등 장비도 지금까지 6433대 투입됐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보여주기식 자원봉사가 아닌 '진짜 봉사활동'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