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재난지원금 상향" 이낙연 "추가 재원 필요"

더불어민주당이 11일 충북 수해 현장을 찾아 "정부와 협의해 실질적 보상과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민주, 충북 음성서 수해 봉사 "실질적 보상책 만들겠다"

김태년 원내대표 등 원내대표단과 당 대표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 등 민주당 의원 24명은 이날 음성군 삼성면 대야리 마을을 찾아 봉사활동을 하며 이같이 밝혔다.

음성군은 호우 피해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7개 지역 중 하나로, 지난 10일 기준으로 215억원 규모의 피해가 발생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인명 피해까지 발생했기에 유가족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과거 기준인 재난 예방, 지원, 복구 매뉴얼을 큰 폭으로 개선해야 할 필요성을 느낀다"고 했다.

집권 여당으로서 정책 실행력을 가진 민주당은 실질적인 보상을 약속하며 야당과 차별성을 드러냈다.

김 원내대표는 "재난지원금이 과거 기준이라 현재 물가 등이 제대로 반영이 되지 않았다"며 "빠른 속도로 정부와 협의해 개선 대책을 만들겠다"고 했다.

현재 재난지원금은 주택의 경우 완파 1천300만원, 반파 650만원, 침수 100만원에 불과한 실정인데, 이를 상향 조정하겠다는 뜻이다.

민주, 충북 음성서 수해 봉사 "실질적 보상책 만들겠다"

이낙연 의원은 "재난지원금을 상향하는 선포가 필요하며 이에 따른 추가 재원도 필요할 것"이라며 "조기에 추경을 하지 못하면 실기를 할 수 있으니 본예산과 합쳐서 마련하는 가능성을 놓고 정부와 협의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피해 대부분은 지방하천이 아닌 소하천에서 나타났다"며 "소하천에 대한 대대적 정비를 국가가 맡아줬으면 한다"고 건의했다.

민주당 의원들과 당직자 등 70여명은 계속된 폭우 속에서 파손되거나 침수된 가구에 방문, 삽을 들고 많게는 1m가량 쌓인 토사를 치우는 등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날 봉사활동의 첫 삽을 뜬 민주당은 다른 지역에도 방문해 피해 복구 작업에 손을 보탠다.

12일에는 8·29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들이 전북 남원을 방문하고, 13일에는 이해찬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경남 하동 화개장터 일대를 찾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