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구, 코로나19 대응 추경 398억원 편성

서울 관악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398억원 규모의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구의회에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지역 소상공인의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고 주민의 복리 향상을 위한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데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고 구는 설명했다.

추경 재원으로는 작년도 결산 잉여금과 서울시 조정교부금, 국·시비 보조금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또 구가 추진 중인 사업을 전면 재검토해 코로나19로 인해 애초 계획대로 쓰지 않게 된 분야의 예산을 추경 재원으로 돌리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관악구는 이번 추경 예산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 재난관리기금 ▲ 선별진료소 운영 및 선제검사비 ▲ 열화상카메라 및 스마트폰 살균기 설치 ▲ 자영업자 경영안정자금 ▲ 청년소상공인 행복도시락 지원 사업 ▲ 스타트업 사업화 지원금 등에 쓸 계획이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이지만 구민과 함께 위기를 극복하고, 더불어 행복하고 안전한 '살기 좋은 관악'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