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11일부터 사흘 연속으로 수해 현장 봉사활동에 나선다.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대표단은 이날 집중 호우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충북 음성군 호우 피해 현장을 점검한다.

이어 12일에는 8·29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들이 전북 남원을 찾고, 13일에는 이해찬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경남 하동 화개장터 일대를 방문한다.

민주, 수해지역 봉사활동 시작…충북 음성부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