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무슨 탄핵을 검찰에서 하나"
"음모론도 좀 그럴듯하게 하라"
김근식 "지지율 하락 미리 알고? 검찰이 점쟁이냐"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진=뉴스1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진=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주도하는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수사는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위한 시도라고 주장했다.

조국 전 장관은 지난 9일 페이스북을 통해 "작년 하반기 초입 검찰 수뇌부는 4·15 총선에서 집권 여당 패배를 예상하면서 검찰 조직이 나아갈 총 노선을 재설정했던 것으로 안다"며 "문재인 대통령 이름을 15회 적어 놓은 울산 사건 공소장도 그 산물이다. 집권 여당의 총선 패배 후 대통령 탄핵을 위한 밑자락을 깐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게 무슨 뚱딴지같은 소리"라며 "완전히 실성했다"고 조국 전 장관을 강력 비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무슨 탄핵을 검찰에서 하나"라며 "(탄핵은) 국회의원 3분의 2 동의를 받아 헌법재판소에서 판단하게 돼 있다. (대통령을 직접) 기소도 못 하는 사건이 탄핵 사유가 될 수는 없다. 음모론을 펼치더라도 좀 그럴듯하게 하라"고 했다.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검찰이 지난해부터 탄핵의 밑자락을 깔았다는 조국 전 장관의 주장은 그야말로 본인 미화에 빠진 과대망상"이라고 강조했다.

김근식 교수는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이 재판 중이라 좀 자중하고 근신할 줄 알았는데, 총선 이후 거대 여당을 믿고 좀비처럼 출몰하고 있다"며 "거대 여당의 오만한 독주와 노골적 검찰 장악을 보면서 본인도 숟가락 얹어 정치적으로 재기해보려는 속셈인 것 같은데, 권언공작을 검언유착으로 바꿔치기하는 문 정권이니 죽은 조국도 살려낼 수 있다고 착각할 수 있겠다"고 적었다.

이어 "말도 안 되는 헛소리하는 건 여전하다"면서 "지난해 하반기 초입에 검찰이 4.15 총선 여당패배를 예상했다는데, 좀비가 되더니 1년 전 상황도 헷갈리느냐. 당시 한국당은 지지율도 낮고 총선 승리는 꿈도 꾸지 못했다. 오히려 기대난망의 야당이 총선 승리를 기대라도 할 수 있게 된 것은 바로 조국 사태 덕분이었다"고 지적했다.

김근식 교수는 "그런데 하반기 초입에 검찰 수뇌부가 총선 예상하고 탄핵 추진했다니 검찰이 점쟁이냐"며 "본인의 비리와 범법행위로 결국 기소까지 된 조국 사태를, 사실과 다르게 왜곡해서 본인을 검찰의 사전 작전에 따른 희생양으로 미화하고 있다. 정말 과대망상이 아닐 수 없다"고 역설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