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정치를 변화·혁신의 길로 이끌어 지역 발전을 한단계 끌어 올리겠다"
[인터뷰] 김성주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당선인 "원팀 정신 복원"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 당선인은 10일 "원팀 정신을 복원해 전북 정치를 변화와 혁신의 길로 이끌어 지역 발전을 한단계 끌어 올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달 말 임기 2년의 도당 위원장에 취임하는 김 당선인은 "모든 당원이 참여할 수 있는 상식적 소통 채널로서 온라인 플랫폼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면서 소통을 강조했다.

다음은 김 당선인과 일문일답.

-- 소회는.
▲ 경선을 치를 줄은 상상한 적이 없다.

보통 내부 조정과 합의를 거쳐 도당 위원장을 맡아 왔는데 경선이 뜻밖에 벌어져 복잡한 일이 많이 있었다.

선거가 끝난 만큼 이제 원팀 정신을 복원해 도당이 선도하고 보다 많은 성과를 내는 전북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

-- 지방선거 등 현안은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 지방선거 준비는 당헌·당규에 정해진 규칙에 따라서 질서 있게 공정하게 진행될 것이다.

중요한 것은 각종 전북 현안을 어떻게 해결해 나갈 것인가이다.

남원 국립공공의대 신설, 익산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의 미래,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 새만금 개발 등 현안이 많다.

노력하겠다.

또 하나는 국가적으로 균형 발전이 중요하지만, 전북 내에서도 전주권으로의 과도한 쏠림에 대한 지적이 많다.

전북 내 균형 발전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

-- 승리 요인은.
▲ 모든 선거에 나갈 사람들은 자신이 이길 거라고 생각한다.

이런 경쟁이 벌어질 줄 몰랐다.

전혀 준비하지 못했다.

당원과 도민 등 민심이 반영된 결과다.

-- 정치가 행정을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는데 무슨 뜻인가.

▲ 정치는 비전을 제시하는 영역이다.

정당은 구체적 정책을 만들어낸다.

각종 선거를 통해 공약으로 표현하고, 집권하면 공약은 구체적 정부 정책을 담는 게 현대 민주주의의 핵심이다.

과연 전북도당이 그런 선도적 역할을 해왔냐고 돌아볼 때 부족함이 있었다.

앞으로 도민의 의견을 하나로 모아내면서 비전을 제시하겠다는 뜻이다.

-- 원팀 복원을 강조했는데.
▲ 오늘 결과 발표되자마자 (상대 후보인) 이원택 의원께 전화드렸다.

도내 의원 전부와도 통화했다.

"이제 다시 원팀으로 힘있게 나갑시다"라고 말씀드렸다.

자주 만나 이야기를 나누며 전북 발전을 향해 나아가겠다.

-- 도당을 어떻게 변화시킬 것인가.

▲ 당원들과 소통을 강화할 수 있는 교육 연수, 현안 토론회 등을 열고 나아가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까 한다.

과거 열린우리당이 인터넷 정당을 표방했다.

그 후엔 잘 안됐다.

모든 당원이 참여할 수 있는 상식적 소통 채널로서 온라인 플랫폼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제가 소통이 부족하다는 말씀을 듣는데 좀 더 노력하겠다.

-- 수해 피해 도민께 드릴 말씀은.
▲ 피해 도민에 따뜻한 격려와 위로를 보내고 빨리 복구돼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

중앙정부 차원의 노력도 필요하지만, 지자체 차원에서 지리적 특성에 맞는 대응을 고민하고 만들어야 할 때다.

선도적으로 대처하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