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지도부, '지지율 침체' 돌파 위해 靑과 차별화 나설 듯
"중도층 잡아야" 지적…"친문·靑과 전면대립 어려워" 관측도
靑 개편 맞물린 與 전당대회…'당 주도권 강화' 주목

더불어민주당 새 당대표 선출 시기와 청와대 개편이 맞물리면서 당청 관계도 변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당장, 차기 대권의 균형추인 내년 재보선에 대비해 당에서 주도권을 잡고 독자적 목소리를 키워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여권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9일 "부동산 여론 악화로 청와대가 매우 힘든 처지가 됐다"며 "이제까지 관리형 당대표가 요구됐다면, 다음 리더십은 청와대에 앞서 주도권을 쥐고 권한을 세게 가져가려는 형태로 재편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유력 대권주자인 이낙연 후보가 당권을 잡는다면 당에 힘이 쏠리는 변화 속도가 빨라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그간 당권주자 3명은 "건설적 협력관계"(이낙연), "삼두마차"(김부겸), "매끄러운 관계"(박주민) 등 당정청 원팀 기조를 내세웠지만, 지지율 하락 국면이 지속되자 "변화가 필요하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7일 토론회에서 이 후보는 "고위공직자들은 다주택을 처분해 집 하나만 가지라고 말해놓고 자기들은 굼뜨게 대처했다"고 지적했고, 김 후보도 "부동산 정책 등 국민 입맛에 맞는 실적을 못 보였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정책 신뢰도가 떨어졌다"는 진단을 했다.

이에 벌써부터 일각에선 차기 지도부가 청와대 및 '친문(친문재인)' 핵심 지지층이 아닌 중도 표심으로 시선을 돌릴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 관계자는 "다음 대표는 필연적으로 친문 인사들과 부딪힐 것"이라며 "후보들이 열린민주당과의 합당을 거론하지만, 실현되지 않을 공산이 크다"고 전망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가 여전히 당 지지율을 웃도는 데다, 친문이 당의 근간을 이루는 핵심 주류라는 점에서 새 대표의 각 세우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많다.

靑 개편 맞물린 與 전당대회…'당 주도권 강화' 주목

한 여권 인사는 "대표가 현안에서 치고 나갈 수는 있지만, 친문을 안고 가려면 전면적으로 청와대와 대립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 당직자는 "부동산 입법을 밀어붙인 7월 임시국회와 달리, 새 대표 체제에서 맞이할 9월 정기국회에서 여당이 방어 입장으로 바뀌는 것도 지켜봐야 한다"며 "대표는 물론 청와대 참모가 어떤 인사로 교체될지에 따라 당청 기류가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