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요양병원 간병인 확진…환자·의료진 전수검사(종합)

서울 관악구는 관내 은천로51 은천요양병원 간병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해당 환자는 동작구민으로 지난 7일 확진됐으며, 앞서 이달 1∼6일 병원을 오간 것으로 확인됐다.

관악구는 "해당 병원 입원환자와 의료진에 대한 전수검사와 방역조치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날 광진구에서는 관내 23번 확진자(60대, 구의3동)가 발생했다.

이 환자는 경기 고양 확진자의 접촉자다.

도봉구는 70번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도봉 70번은 지난 7일 해외에서 입국한 외국인이다.

이외에 은평, 서대문, 마포구도 신규 환자를 1명씩 보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