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청와대 사진기자단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청와대 사진기자단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사의를 표명했다. 사의를 밝힌 수석은 비서실장 산하에 있는 정무, 민정, 국민소통, 인사, 시민사회 수석 등 5명이다. 국가안보실이나 정책실 산하 수석들은 제외됐다.

7일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부동산 대책 등에 대한 비판여론을 의식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종합적인 판단한 것"이라고만 답했다. 다만 "사의를 수용할지 여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판단할 사안"이라고 했다.

전날(6일) 다주택자인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은 서울 강남 아파트를 시세보다 비싸게 매물로 내놓은 사실이 알려져 집을 파는 시늉만 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청와대는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자들에게 7월 말까지 주택을 매각하라고 강력 권고했지만 대상자 11명 중 주택을 처분한 사람은 3명에 그쳤다.

청와대는 김조원 수석 논란을 해명하는 과정에서도 "통상 부동산 거래를 할 때 (부동산에)얼마에 팔아달라고 했는지 남자들이 잘 모르는 경우가 있다"고 답해 논란을 일으켰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 남자들은)불리하면 하나같이 아내 핑계를 댄다"고 비판했다.

하태경 의원은 "문재인 정부 남자들은 참 비겁하다. 조국, 김의겸처럼 불리하면 아내 핑계다"라며 "조국 전 민정수석은 장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사모펀드 투자가 문제가 되자 재산관리는 아내가 전담해 자신은 몰랐다고 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도 흑석동 건물 매입 논란이 일자 아내의 결정이라고 책임을 돌렸다"고 비판했다.

앞서 청와대 내 다주택 참모들에게 1주택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처분할 것을 권고했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관사에 거주 중이면서도 지역구 아파트를 팔고 강남 아파트를 남겨 논란이 됐다. 강남 집값을 잡겠다는 정부 기조와 정면 충돌하기 때문이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 따르면 수도권에 2채 이상 주택을 보유한 일부 청와대 참모들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3년간 보유한 주택 시세가 10억원 넘게 올랐다.

이와 관련해 참여정부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참여정부 고위공직자 중에는 다주택자가 많았던 기억이 없는데 이 정부에는 다주택자가 많아 충격을 받았다"며 "대통령과 국토교통부 장관이 (집을) 팔라고 해도 팔지 않는 (고위공직자의) 강심장에 놀랐다"고 비판했다.
온라인상에서 쏟아진 조롱.

온라인상에서 쏟아진 조롱.

이런 부동산 난맥상 때문에 청와대 수석 집단 사의 표명에도 온라인상에서는 오히려 조롱이 쏟아졌다. "강남 집을 팔기 싫어 사의를 표명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골자다.

한 네티즌은 "'직'을 던지고 '집'을 지킨다"고 비꼬았고, 또 다른 네티즌도 "사의 표명=집은 못 팔겠다"라고 해석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