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의 수용 여부는 문 대통령 판단할 듯
靑 "최근 상황에 종합적인 책임을 지는 뜻"
왼쪽부터 노영민 비서실장과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왼쪽부터 노영민 비서실장과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적으로 집단 사의를 표명했다.

사의를 밝힌 수석은 비서실장 산하에 있는 강기정 정무, 김조원 민정, 윤도한 국민소통, 김외숙 인사, 김거성 시민사회 수석 등 5명이다. 국가안보실이나 정책실 산하 수석들은 해당하지 않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책임을 지겠다는 뜻에서 사표를 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부동산 대책 등에 대한 비판여론을 의식한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종합적인 판단한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사의를 수용할지 여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판단할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수석들이 일괄 사의라는 카드를 꺼낸 것은 최근 최근 청와대 다주택 참모진들로 악화된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조원 수석은 강남구 도곡동, 송파구 잠실동 등 이른바 '노른자' 지역에 아파트를 2채를 보유한 채 처분을 미뤄 정부 부동산 정책의 신뢰도를 떨어뜨렸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아울러 서울과 청주에 각각 아파트를 갖고 있던 노영민 실장은 반포 아파트는 남겨둔 채 청주 아파트를 판매하겠다고 밝혀 '똘똘한 한채'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후 노영민 실장은 지난달 "가족의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서울 소재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자들에게 7월 말까지 주택을 매각하라고 강력 권고했지만 대상자 11명 중 주택을 처분한 사람은 3명에 그쳤다.

청와대 측은 "한 명도 예외 없이 모두 처분 의사를 표명하고 처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지만 김조원 수석은 최고가보다 2억원 비싼 가격에 집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청와대 참모들이 집을 파는 '시늉'만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