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 차기대권 여론조사 결과
이재명 29.4%, 이낙연보다 4.2%p 높아
행정력으로 외연 확장 능력 보인 이재명
경기도 민심 야권 1위는 윤석열…안철수는 2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6일 경기도 이천시 율면 산양리 집중호우 피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6일 경기도 이천시 율면 산양리 집중호우 피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기도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 지사의 행정력이 경기도민 민심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행정력 인정받는 이재명…보수층도 지지
경기일보가 지난 1~4일 도내 거주 만18세 이상 남녀 8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범여권 대선주자'에 대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 지사는 29.4%의 지지를 얻어 25.2%를 기록한 이낙연 의원을 오차범위 내인 4.2%p 차이로 제쳤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3.8%, 김부겸 전 민주당 의원 3.3%, 정세균 국무총리 2.2%, 김경수 경남도지사 2.0% 등이 이 지사와 이 의원의 뒤를 이었다.

다만 민주당 지지층만 놓고 보면 이 지사가 이 의원에 뒤졌다. 이 같은 응답률은 친문(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여권이 이 의원에게 높은 표를 주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보수층 역시 이 지사의 행정력에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지지층이라고 밝힌 응답자 중에서 절반가량인 49.2%가 이 의원을 지지한다고 답한 반면 이 지사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35.4%에 머물렀다.

경기지역 민주당 소속 한 의원은 "이 지사의 행정력을 직접 경험한 사람들은 보수·진보 가릴 것 없이 이 지사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며 "과거 성남시장 시절에도 보수 성향의 노인단체들이 이 지사를 지지한 적이 있다. 노인 복지 관련 행정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지난 6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실시한 당대표 출마 관련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지난 6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실시한 당대표 출마 관련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경기도 민심 야권 1위는 윤석열…안철수는 2위
'범야권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는 정부여당과 각을 세우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18.3%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윤 총장에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5%로 2위를 기록했다.

이외에 무소속 홍준표 의원 8.0%, 통합당 유승민 전 의원 7.4%, 통합당 오세훈 전 서울시장 5.5%, 원희룡 제주도지사 3.2%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경기일보의 의뢰로 조원씨앤아이가 2020년 8월1일부터 4일 경기도 거주 만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ARS 여론조사(유선전화 RDD 24%+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76%, 성, 연령, 지역별 비례할당 무작위추출)를 실시한 결과이며, 표본 수는 803명(총 접촉성공 29,877명, 응답률 2.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p임.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