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점포 10개에 '빛의 벙커' 등 다양한 이색 주제 선보여
진주 중앙지하상가에 나를 찾는 공간 '별별 뮤지엄' 개관

경남 진주시는 7일 오후 5시 30분 중앙지하도상가 중앙광장에서 문화예술 공간인 '별별 뮤지엄' 개관식을 한다고 6일 밝혔다.

별별 뮤지엄 조성사업은 시가 추진하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문화예술 분야 긴급 지원사업의 하나로 추진됐다.

이번 사업에 진주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소속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직접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특히 침체한 지하상가 활성화에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별별 뮤지엄은 중앙지하도상가 내 진주교 방면부터 중앙광장(A구역)까지 조성됐다.

10개의 빈 점포에 '나는…'이란 주제로 빛의 벙커, 그림자 공방(工房), 아트 북 라운지, 이야기 캐슬, 인터렉티브 미디어 주제관이 선보인다.

또 확장의 공간, 무채색의 공간, 유채색의 공간, 트릭아트 뮤지엄, 트릭 액티비티 등 다양하고 이색적인 공간이 문을 연다.

진주 중앙지하상가에 나를 찾는 공간 '별별 뮤지엄' 개관

지하상가에 위치한 A구역 커뮤니티실에는 무한공간이, 중앙광장부터 중앙시장 입구(D구역)까지 지하상가 복도 천정에는 미디어 맵핑이 연출된다.

별별 뮤지엄 내 각 주제관은 젊은 층이 선호하는 포토존은 물론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체험활동이 가능하도록 꾸며졌다.

시는 본격 개관 이후 도슨트(전시설명)와 에듀케이터(교육)를 운영, 전시와 체험 행사가 오는 12월 31일까지 운영한다.

운영은 진주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가 맡는다.

개관식에는 2017년 호로비츠 콩쿠르 우승자이자 이탈리아 샌타바버라 음악감독으로 활동 중인 피아니스트 김준희 씨와 2017년 독일 뷔트너 듀오 국제콩쿠르 우승자인 첼리스트 박건우 씨의 특별 초청 공연이 펼쳐진다.

진주 중앙지하상가에 나를 찾는 공간 '별별 뮤지엄' 개관

시는 새로운 변신과 발상으로 활력을 찾은 진주 중앙지하도상가의 모습이 코로나19로 지친 상인과 시민에게 작은 희망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