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정강정책 안에 의원 임기제한 같은건 들어갈 성격이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대위 회의를 마친후 기자들과 만나 일각에서 제기되는 4선 제한 조항을 새로운 통합당의 정강정책에 넣자는 주장에 대해 "일부 의원들이 관심 있어서 논의한 것 일뿐"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통합당 일각에서는 한 지역구에서 연달아 3번 당선된 국회의원은 다음 선거에서 출마를 제한하는 내용의 '국회의원 연임 제한안'을 특위 차원의 정치개혁 추진 과제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하지만 중진들을 비롯해 일부 현역 의원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아 추진이 난항을 겪을거란 전망도 있었던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이날 가능성을 일축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새로운 정강정책 발표 시점에 대해서는 "아직 토론 중에 있지만 토론이 끝나면 다음 주 쯤 되면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의 새로운 정강·정책에는 △정부·정치·사법개혁 △기회와 공정 △경제혁신 △공존 △양성평등 △환경 등 10대 정책이 들어갈 예정이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