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유럽 축구리그 구단에 '욱일기=전범기' 알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유럽 4대 축구 리그 전 구단에 "욱일기는 전범기"라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고 6일 밝혔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0개 구단, 스페인의 라리가 20개 구단, 독일의 분데스리가 18개 구단, 이탈리아 세리에A 20개 구단 등 모두 78개 구단에 메일을 전송했다.

메일에는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기관인 아시아축구연맹(AFC)이 2017 챔피언스리그 예선 경기에서 욱일기 응원을 펼친 일본 가와사키(川崎) 구단에 벌금 1만5천 달러를 부과한 내용, 욱일기는 독일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라는 역사적 사실을 담은 영상, 세계적인 스포츠 기업이 욱일기 문양을 사용했다가 삭제한 사례 등을 담았다.

서 교수는 "6월 EPL 전 구단에 메일을 먼저 보냈고, 이 사실이 외신에 소개되면서 잉글랜드 스포츠 마케팅 회사에서 연락이 오는 등 관심이 높아졌다"며 "지난 2일 세리에A를 끝으로 4대 리그가 종료된 시점에 맞춰 메일을 보냈다"고 말했다.

그는 앞서 '도쿄올림픽 욱일기 응원 퇴치'를 위해 10개 외국어로 제작한 '욱일기=전범기' 디자인 파일을 미국, 중국 등지의 시민단체들과 함께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에서 세계에 전파하고 있다.

서경덕 교수, 유럽 축구리그 구단에 '욱일기=전범기' 알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